로그인  회원가입

2013 생태 농활(기조: 보시니 참 좋았다) 잘 다녀왔습니다~^^
반촌  2013-07-15 21:39:14, 조회 : 550, 추천 : 78

안녕하세요, 55대 회장을 맡게 된 허예슬 에딧다입니다.

어느 지역에는 주구장창 비만 내리고, 또 어느 지역에는 더워서 잠 못 이루는 밤을 지새고...
마치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여름의 한창입니다. 선배님들,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선배님들이 보내주신 작은 기도와 관심 덕분에 저희 반촌 식구들이 단 한 명도 다치지 않고,
농활 도중에도 앓는 사람 없이 무사히 농활을 다녀 올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또, 중간에 마을에 직접 방문해주셔서 많은 조언과 도움을 주신 선배님들, 멀리서 응원의 문자와 카톡을 보내주신 많은 선배님들, 말은 안하셔도 저희를 생각하며 기도해주신 선배님들 덕분에 함께 농활을 떠났던 다른 학교 학생들보다 더더욱 힘차게 긍정적으로 농활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반촌이라는 공동체가 얼마나 특별한 것인지도 깨닫고, 반촌 식구들을 더 챙겨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물론 이로 인해 다른 학교 농활 대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구요^^

사진이 금방 정리 될 줄 알고 감사의 글을 사진과 함께 올리려고 했는데 글부터 먼저 올리게 된 상황입니다. 마을 전체의 사진을 담당했던 항공대학교의 대원이 아직 정리가 덜 되었다고 하네요. 아쉬움도 있었지만 즐겁고 유익했던 농활, 그 속에서 만든 반촌만의 특별한 추억 정리되는 대로 올리겠습니다.

선배님들, 무더위 속에서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55대 집행부 회장 12학번 허예슬 에딧다 올림.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긴급!!! 창, 창, 창~ 창립제~ 재학생, 졸업생 선배님들 필독해 주세요!!★  [1]  반촌 2013/10/11 62 561
Notice  반촌 식구들이 2013 생태 농활을 떠납니다~ 작은 기도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반촌 2013/06/08 78 568
185  ▶◀ 김성진(79) 모친 喪    최성백 2014/04/28 45 438
184  00 윤도관 프란치스코 신부님 서품    최성백 2014/02/10 59 485
183  반촌 홈페이지에 사진을 올릴 수 없어서 링크를 남깁니다.    반촌 2013/08/09 82 634
 2013 생태 농활(기조: 보시니 참 좋았다) 잘 다녀왔습니다~^^    반촌 2013/07/15 78 550
181  ▶◀ 노희섭(81) 모친 喪    최성백 2013/04/30 94 651
180  김연일 혼인 미사 안내    최성백 2013/04/26 84 643
179  반촌90년대 학번모임 안내    최성백 2013/04/26 82 676
178  ▶◀ 김정학 이냐시오(73, 토목) 장모님 선종    최성백 2012/12/03 99 661
177  백승윤 혼인    최성백 2012/09/14 102 86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